• 최종편집 2023-01-27(금)
 

DSCN5390s.jpg

 

DSCN5374s.jpg



경기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에 위치한 일제 강점기 때 지어진 폐터널이 역고드름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연천 역고드름은 고대산 자락의 일제 강점기 때 건설된 경원선 폐터널 속에서 역고드름이 열리면서 지역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역고드름은 연천군과 강원 철원군 경계에 있는 차탄천을 가로지르는 구 경원선 교량을 지나 고대산 자락의 일제 강점기 때 건설된 폐터널 속에서 열린다. 터널 내 낙수로 지면과 천장을 잇는 고드름이 생긴 것이다.


터널 천장 떨어지는 물방울이 얼어붙으면서 생긴 역고드름은 10cm 이하의 작은 것부터 1m 크기의 대형 얼음 기둥까지 함께 어우러져 절경을 만들었다.

DSCN5341s.jpg

 

DSCN5351s.jpg

 

DSCN5355s.jpg

 

 

길이 100m, 폭 10m 폐터널 속에서 겨울철이면 나타나는 맑은 수정같은 역고드름이 세월의 흔적과 한데 어우러지면서 신비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12월 하순부터 2월까지만 볼 수 있는 절경으로 그 신비감을 더해준다. 전국적으로도 드문 역고드름 현상이 입소문을 타면서 겨울철이면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연천군은 역고드름이 입소문을 타면서 관광객이 늘자 폐터널 입구에 관광안내판을 마련하고, 인근에 주차장도 조성했다. 이와 함께 역고드름을 찾는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시설을 개선하기도 했다.

 

DSCN5365s.jpg

 

DSCN5372s.jpg

 

DSCN5379s.jpg

 

DSCN5393s.jpg


군 관계자는 “건설된 지 오래된 폐터널이라는 점에서 위험할 수 있어 터널 내 진입은 철저하게 금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광객의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천동두천닷컴 기자 news@y-ddc.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체댓글 0

  • 645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비로운 연천역고드름 영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