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김덕현 연천군수, 한국조류보호협회와 황조롱이s.jpg

 

연천군과 한국조류보호협회는 지난 6일 재인폭포 출렁다리에서 황조롱이 2마리를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이날 김덕현 연천군수와 성기호 한국조류보호협회 연천군지회장, 천연기념물 보호센터 김성수 박사 등 20여명은 황조롱이를 방생했다.

 

이날 방생한 황조롱이는 지난 6월 3일 구조되어 천연기념물 보호센터에서 약 한 달간 보호된 후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

황조롱이는 문화재청 지정 천연기념물 323-8호의 소형 맹금류로, 유럽·아프리카·말레이시아·한국·일본 등지에 분포하며 도시의 건물이나 산 지역에서 번식하는 드물지 않은 텃새이다. 몸길이는 33~35㎝이고, 4~6개의 알을 낳으며, 먹이를 찾으며 공중에서 원을 그리며 돌고 일시적으로 정지 비행하는 습성이 있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황조롱이들이 연천군의 무공해 땅에서 자유롭게 먹이를 구하며 인간과 상생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인간과 자연이 어우러지는 생태문화관광도시 연천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기호 지회장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우리나라 텃새 황조롱이가 연천군 하늘을 마음껏 날며 자유를 누리게 하고, 앞으로도 연천에서 구조된 새들이 자연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돈희 전 한국조류보호협회 연천군지회장의 천연기념물 두루미 사진 특별 전시회가 이달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한탄강댐물문화관 2층에서 개최된다. 이번에 전시되는 사진들은 연천군의 두루미 서식지에서 촬영한 사진들로 이돈희 전 지회장의 35년간의 두루미에 대한 애정이 담겨 있다. 

연천동두천닷컴 기자 news@y-ddc.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34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덕현 연천군수, 한국조류보호협회와 황조롱이 자연의 품으로 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