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7(금)
 
DSCN2323s.jpg
▲ 지난 6일 경기도 연천군 민통선 내에서 포착된 ‘삵’. ⓒ 연천동두천닷컴

 

 

DSCN2348s.jpg
▲ 지난 6일 경기도 연천군 민통선 내에서 포착된 ‘삵’. ⓒ 연천동두천닷컴

 

 

민통선 삵_01s.jpg
▲ 지난 6일 경기도 연천군 민통선 내에서 포착된 ‘삵’. ⓒ 연천동두천닷컴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내 풀숲 옆 폭 5m 비포장도로. 작은 호랑이 같은 모습의 야생 동물 한 마리가 도로를 어슬렁거리며 걷고 있었다. 몸길이 75cm, 무게 7kg가량의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2급으로 지정돼 보호를 받는 ‘삵’이다.

 

민통선 삵_05s.jpg
▲ 지난 6일 경기도 연천군 민통선 내에서 포착된 ‘삵’. ⓒ 연천동두천닷컴

 

 

야행성 포유류이며 최상위 포식자인 삵은 대낮인데도 유유자적한 모습으로 별달리 주위를 경계하지도 않은 채 확 트인 길을 따라 거닐었다. 그러다 주변 풀숲에서 부스럭거리는 작은 소리가 들려오자 발걸음을 멈췄다. 몸을 움츠린 삵은 조용히 한 곳을 주시했다.

 

DSCN2340s.jpg
▲ 지난 6일 경기도 연천군 민통선 내에서 포착된 ‘삵’. ⓒ 연천동두천닷컴

 

 

민통선 삵_02s.jpg
▲ 사냥 장면 ⓒ 연천동두천닷컴

 

 

이어 삵은 풀숲으로 쏜살같은 몸놀림으로 훌쩍 뛰어들어가 먹잇감을 사냥했다. 이후 한동안 그 자리에 머물며 사냥한 먹이를 깨끗이 먹어치우고는 사라졌다. 삵이 떠난 자리엔 작은 새의 떨어져 나간 깃털만 남아 있었다.

 

DSCN2405s.jpg
▲ 삵의 먹잇감이된 백로의 깃털 ⓒ 연천동두천닷컴

 

 

잠시 후 인근 풀숲으로 이동한 삵은 자리를 잡고 앉아 혀를 이용해 털을 깨끗이 골랐다. 이후 삵은 졸린 듯 눈을 몇 차례 끔뻑거리다가는 이내 단잠에 빠져들었다. 삵이 낮잠을 잔 장소는 잎이 누렇게 변한 풀숲이었고, 삵의 몸 빛깔과 비슷해 몸을 숨기는 은밀한 장소였다.

이날 중부전선에서의 삵의 활동 모습은 환경보호 활동가인 이석우 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대표에 의해 영상으로 촬영됐다. 이 대표는 “호랑이와 표범 등이 사라지면서 야생의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하는 삵은 중부전선 연천 민통선 내에 요즘 심심찮게 목격되고는 있지만 생생한 활동 모습이 영상에 담긴 것은 처음”이라며 “삵의 생태를 연구하고 멸종위기종인 삵을 보호하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에 따르면 연천 민통선 내의 삵은 연천 임진강의 겨울철 진객인 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2호),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에게는 천적이다. 휴전선과 인접한 연천 임진강 빙애여울 일대에는 매년 겨울이면 700여 마리의 두루미와 재두루미가 시베리아에서 날아와 겨울을 난다.

 

두루미와 재두루미는 삵으로부터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낮에는 물론 밤에도 물속에 들어가 먹이활동을 하거나 잠을 잔다. 온종일 삵을 경계하며 한겨울에도 물이 얼지 않는 수심 20∼30㎝의 얕은 여울에서 서식하고 있다.
 
일본 학계도 연천 민통선 삵 생태에 관심
 
하츠오교수s.jpg
▲ 미쯔이시 하츠오 도쿄 가쿠게이대 명예교수. ⓒ 연천동두천닷컴

 

 
지난 7일 서울 마포구 (사)자연의벗연구소에서 열린 ‘야생동물과 환경교육 한일포럼’에서 이번에 촬영된 삵의 활동 영상을 본 미쯔이시 하츠오 도쿄 가쿠게이대 명예교수는 “일본에서는 대마도와 오키나와 등 고립된 작은 섬 지역 위주로 소수의 삵이 서식하고 있다. 
 
일본 학계도 이번 연천 중부전선에서 포착된 삵의 활동 모습에 대해 연구할 필요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석우 대표는 “앞으로 연천 민통선 지역에서 자연적으로 복원되고 있는 삵의 서식환경과 생태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가 이뤄져 자연생태 환경 복원의 참고자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본 삵_01s.jpg

 

일본 삵_03s.jpg


연천동두천닷컴 기자 news@y-ddc.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체댓글 0

  • 684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영상] 민통선에서 포착된 야생 최상위 포식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