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1-14(화)
 

이 길을 지날 땐 동두천 만세운동을 기억해 주세요

동두천시 평화로 1.1㎞ 구간 ‘3.1.만세로’ 명예도로명 부여

광복회 제안으로 추진1919년 3월 동두천리 만세운동 기려

 

동두천시에 첫 명예도로가 생겼다명예도로는 지역사회 헌신도와 공익성 등을 따져 법정 도로명과 병기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가 정한 도로를 말한다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국에 부여된 명예도로는 217개로경기도에 17개가 있으며 동두천시에는 3.1.만세로가 유일하다.

 

◎ 도로에 명예를 더하다...동두천시 최초 명예도로명 지정

명예도로는 지역 출신 유명 인물이나 주요 사건 관계자를 언급한 도로명이 많다최근에는 송가인 길백종원 거리 등 활동 중인 유명 연예인 등을 내세운 명예도로 지정도 이어지고 있다사람 이름뿐 아니라 해외 자매도시역사적 사건 등이 사용되는데 동두천시 3.1.만세로가 여기에 해당된다.

명예도로명은 일반 주소보다 기억하기 좋고 찾기 쉬우며 지역의 특성까지 담고 있어 주민들의 자부심은 물론 나아가 도시의 브랜드 가치까지 높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3.1만세로_01s.jpg

 

동두천시는 1919년 3월 동두천의 만세운동 행진이 있었던 평화로 1,1㎞ 구간에 3.1.만세로라는 이름의 명예도로명을 지난 3월 부여했다.

국사편찬위원회독립기념관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등의 사료에 따르면 1919년 3월 26일 양주군 이담면 동두천리(現 동두천동 255번지 일대)에서 만세시위가 있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3월 26일 양주군 이담면 동두천시장(市場)에 모인 약 1,300명의 군중이 만세운동을 시작했다이담면사무소로 몰려와 면장에게 선언서에 서명하게 하고 면장을 선두에 세우고 마을 안을 돌아다녔으며동두천역에서는 정차한 열차를 향해 만세를 불렀다헌병이 강제로 해산시키고 22명을 체포했다.라고 자세히 기록하고 있다.

또한 사학자들의 자료를 살펴보면작은 지역에서 천여 명의 인원이 모여 만세운동을 부른 곳으로 기록되어 있는 등 여느 지역 못지않은 독립운동의 역사가 뚜렷하게 살아있는 장소가 바로 동두천이다.

 

◎ 지난해 광복회에서 청원...만세운동 의미 담아 태극기 게양

동두천시의 3.1.만세로 명예도로명 부여는 광복회(동두천,연천,포천연합지회의 청원으로 시작되었고시에서 적극 수용해 추진하였다광복회는 지난해 10월부터 명예도로명 부여 추진에 나섰고 시는 광복회의 제안에 따라 주민 의견 수렴과 주소정보위원회 심의를 거쳐 명예도로명을 부여했다타 기관이 명예도로명 부여를 요청한 경우 해당 기초단체는 공익성을 검토한 뒤 주소정보위원회 심의를 거쳐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명예도로명의 사용기한은 고시일로부터 5년간이다사용연장 여부는 기한 만료 30일 전에 주소정보위원회가 결정하며 지정 후 5년간 사용한 뒤 연장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3.1만세로_02s.jpg

 

 또한 시는 해당 구간의 시작 지점(평화로 2687)과 끝나는 지점(평화로 2579)에 명예도로명이 적힌 짙은 갈색의 도로명판과 동두천역(舊 소요역앞에 안내판을 설치하고 해당 도로에 100여 개의 태극기를 달아 만세운동의 의미를 기리도록 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3.1.만세로 명예도로명은 우리 시민들의 자긍심과 애국심을 불러일으키고 항일 투쟁에 희생된 선열들의 고귀한 정신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이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지고 후손들에게 불려지며 사랑받는 명예도로명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연천동두천닷컴 기자 news@y-ddc.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86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두천시 평화로 1.1㎞ 구간 ‘3.1.만세로’ 명예도로명 부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